주요 내용으로 넘어가기
 
성경통신교육원 BCC

나의 오늘

오늘의 능력

귀향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의 하시는 일의 시종을 사람으로 측량할 수 없게 하셨도다.” (전도서 3:11)

세상에는 내 집과 같은 곳이 없습니다. 집을 떠난 지 오래 되었다면 집에 돌아가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를 알 것입니다. 집에는 내 마음이 있으며, 집은 내가 속해 있는 곳입니다. 집이라는 말만 들어도 편안함과 추억을 갖게 되는 것은 이 때문일 것입니다.

어서 빨리 하늘나라에 가고 싶어 하는 나이 많은 성도님들을 만난 적이 여러 번 있습니다. 그들은 이미 죽는데 대한 두려움 같은 것은 없고, 다만 주님을 만난다는 기대에 차 있을 뿐이었습니다. 우리의 참된 시민권은 하늘나라에 속해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동안 무엇을 소유하고 있는지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까?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어 보입니다. 물질적인 소유가 얼마든 간에 인간의 마음에 만족을 줄 수 없습니다. 오직 예수님만이 그곳을 채울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인간으로 하여금 집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우리는 곧 하나님의 기쁨입니다. 어린 자녀들로 인한 기쁨이 우리의 삶에 큰 기쁨이 됩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는 우리가 곧 그의 기쁨의 소재가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 속에 그의 형상과 마음을 주셨기에 우리가 그를 찾고 그에게 돌아가고 싶어지는 것입니다.

예수를 아는 자는 언젠가 그가 기다리시는 아름다운 집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우리가 돌아갈 하늘나라의 집이 얼마나 찬란하고 아름다울지 그 누가 짐작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이 땅에서의 굿나잇은 곧 하늘나라에서의 “굿모닝”입니다.

귀하신 주님, 저희로 하여금 주님과 함께 영원토록 함께 거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저희에게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사랑을 베풀어주심도 감사드립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아카펠라

우리가 주의 산에 모여